보나 성형 해명, OOOOO밖에 안했다?

 
 
기사공유
보나 성형해명./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우주소녀 보나가 성형수술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황금 통령상’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홍현희, 김호영, 우주소녀 보나, 크리에이터 도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우주소녀 보나는 “모모랜드 주이가 예능 롤모델이다. 출연한다고 스케줄 잡히자마자 전 스태프가 출동했다. 회사 분들이 ‘주이처럼 할 수 있겠냐. 기회를 잡아라‘라고 하셨다. 성형 고백을 해야하나 생각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보나의 발언에 MC들은 “지금 성형고백을 한 거 아니냐”고 물었고, 보나는 “라미네이트 밖에 안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코가 정말 잘생겼다”고 극찬했다.

이어 보나는 그룹명에 얽힌 사연도 공개했다. 보나는 "우주소녀라는 이름을 기사로 처음 접했다. 그때는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부러운 게 트와이스, 블랙핑크는 노래 초반에 그룹 이름을 말하지 않냐. 그런데 우주소녀! 이렇게 하면 너무 이상하더라. 꼭 하고 싶은데.."라면서 아쉬워했다.

자신의 예명도 기사로 처음 알았다고. 보나는 "멤버 확정도 기사로 알았다. 준비하는 동안 인터넷을 다 못 했다. 기사 뜬 줄도 몰랐다. 사무실에 나갔더니 '보나야 데뷔 축하해' 하더라. 보나가 누군데 했다. 새 멤버인 줄 알았던 것"이라고 솔직히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예명 '보나'의 뜻을 물어보자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답하기도. 보나는 "우리 그룹에 여름이라는 멤버가 있는데 사실 그 예명을 내가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보나는 데뷔 초 회사에서 정해준 수식어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원래 무뚝뚝하고 애교도 없는 성격이다. 수식어가 '사랑스러운 애교쟁이'였다. 지금은 데뷔 4년차다 보니까 면역력이 생겨서 할 수는 있다"고 밝히면서 애교에 시동을 걸었다. 이내 혀 짧은 소리를 내 웃음을 줬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58상승 1.2210:46 07/22
  • 코스닥 : 674.84상승 0.7810:46 07/22
  • 원달러 : 1177.50상승 310:46 07/22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0:46 07/22
  • 금 : 61.55하락 0.5910:46 07/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