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전화 100통 받은 이유가 '안경' 때문?

 
 
기사공유
임현주 전화 100통 받은 사연. /사진=MBC every '대한외국인' 방송캡처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손정은, 임현주, 김정현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임현주 아나운서가 공중파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고 운을 뗐다. 이에 임현주는 "아침 뉴스가 오전 6시에 시작하기 때문에 오전 2시30분에 기상한다. 너무 피곤해서 안경을 썼던 것"이라며 "아무도 안경을 안써서 고민을 하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제가 돼서 언론사의 전화를 100통 이상 받았다. BBC부터 뉴욕타임즈까지 해외 인터뷰도 많이 했다"며 "아시아에서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하는 게 굉장히 희귀하다"고 말했다. 

/사진=MBC every '대한외국인' 방송캡처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