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이혼소장 보니… "아이 만졌다고 휴대전화 던져"

 
 
기사공유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고유정. /사진=뉴스1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과 피해자 강모씨(36)의 이혼 소장이 공개됐다. 소장에는 고유정이 아이에게 집착하면서도 어머니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식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26일 채널A는 두 사람의 이혼 소장에 고유정이 유독 아이에게 민감하게 반응하며 피해자를 탓하고 거친 폭언과 폭행을 거듭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출산 직후 산후조리원을 찾은 친척들이 아이를 쓰다듬었다는 이유로 강씨 얼굴에 휴대전화를 집어던지는 등 폭력적 행동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안경을 쓰고 있던 강씨는 고유정이 던진 휴대전화에 눈을 맞아 실명이 될 뻔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고유정이 아이에 대해 집착을 보인 것과 달리 집안일에는 소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집안일을 거의 하지 않았으며 방에서는 음식이 썩어 나가는 일도 많았다.

강씨 동생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유정이 이혼 뒤 집을 떠날 때 냉장고, TV 등 값비싼 물건은 모두 챙긴 뒤 집 안을 엉망으로 만들었다"며 "집에 남겨진 건 쓰레기, 코 푼 휴지, 아이스크림 막대기 등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강씨 유족은 아이에 대한 고유정의 친권을 상실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유족 측은 지난 18일 고유정이 친모라는 이유로 아이의 친부를 살해한 사람이 친권을 갖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이 같은 소송을 제주지방법원에 제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