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도시개발 기반 확보

 
 
기사공유
27일 약정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과 모하마드 바수키 하디모리오노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 장관(중앙 좌우)과 관계자들. /사진=코이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기반을 계속 다질 수 있게 됐다.

코이카는 27일 서울시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코이카-인도네시아-네덜란드 국토통합해안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갱신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박재신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모하마드 바수키 하디모리오노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장관 등 양국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의 북부는 집중호우, 갖춰지지 못한 배수체계, 홍수조절공간 부족으로 오랫동안 홍수피해를 겪었다. 또 지속적인 지반침하로 바닷물이 육지로 범람하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급속한 도시화로 교통, 물 부족, 하천오염 등 다양한 도시문제가 가중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 2016년 코이카는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 네덜란드 인프라환경부와 자카르타 해안종합개발 사업 외해방조제건설 컨설팅에 대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코이카는 이 약정에 따라 950만달러를 지원하는 자카르타 외해방조제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개발계획을 수립했다.

그러나 기존 약정서가 2018년에 종료됨에 따라 세 기관은 기존 협약을 2020년 9월까지 갱신하고 참여 기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코이카는 이 MOU에 따라 ▲외해방조제 건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수도권해안개발 계획 수립 ▲기술자문 및 인도네시아 사업 관계자 역량 강화 지원 등의 업무를 계속 수행한다.

네덜란드는 인도네시아 사업 관계자의 조달·사업개발, 사업관리, 설계·엔지니어링 등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을 이어간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사업 준비팀을 구성하며 컨설팅에 필요한 측량, 자카르타 도시개발계획(안), 주요 인프라 이전 계획 등 각종 기초조사자료를 제공한다.

코이카는 이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선진 해안방조제 및 해안관리 경험을 전수하고, 최근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해수면 상승에 따른 자카르타 인근 주민 홍수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한 걸음 더 나아가 인도네시아 수도의 지속가능한 개발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코이카는 4P(사람-People, 평화-Peace, 번영-Prosperity, 환경-Planet)에 따른 개발기조를 통해 환경보호 및 지속가능한 발전 관련 사업을 우선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약정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정부의 외해방조제 건설계획이 최종 결정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수키 인도네시아 장관은 “1991년부터 인도네시아의 교통, 국토개발 및 상하수도 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해 준 코이카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자연재해 예방 분야에서도 코이카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MOU는 지난달 31일 3국이 협의한 서명방식에 따라 네덜란드 인프라환경부에서 먼저 서명하고 이를 바수키 장관이 뉴욕에서 열린 인도네시아-네덜란드 간 양자회의에서 전달받았다. 바수키 장관은 이번 한국 방문 시 네덜란드로부터 전달받은 MOU 원본을 지참했으며 이날 이 이사장과 해당 문서에 서명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55하락 6.3718:01 07/18
  • 코스닥 : 665.15하락 1.1318:01 07/18
  • 원달러 : 1178.80하락 2.518:01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8:01 07/18
  • 금 : 63.23하락 1.3518:01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