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분양 물량, 전년 대비 2만가구↑… 6월 공급 연기 여파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이달 분양 물량은 전달 공급 연기 물량이 대거 포함되며 전년 대비 약 2만가구 늘어날 전망이다.

1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산정 기준 변경으로 6월 분양예정 단지들이 대거 분양을 연기하며 7월 분양시장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에 조사한 6월 분양예정단지는 58개 단지, 총 4만8240세대, 일반분양 3만5507세대였다. 이 중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29개 단지, 총 2만741세대(43%), 일반분양 1만3578세대(38%)로 조사돼 계획 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6월 분양계획단지 중 분양가 산정 문제가 불거진 ‘래미안라클래시’(상아2차재건축)는 결국 후분양 방식을 선택했다.
이밖에 ‘힐스테이트세운’(세운상가재개발)과 ‘브라이튼여의도’(아파트) 등이 분양일정 조정에 들어가며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들이 HUG의 분양가 상한 기준 변경으로 영향을 받았다.

이달은 54개 단지, 총 3만9176세대 중 3만398세대가 일반분양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 7월 대비 26개 단지, 총 2만2708세대(138% 증가), 일반분양 1만8276세대(151% 증가)가 더 많이 분양될 전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달 분양예정 물량이 대거 7월로 연기되며 전통적으로 분양 비수기이던 7월 분양예정 물량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의 분양가 산정 문제로 7월 분양단지들도 분양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은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달 전국에서 공급되는 3만9176세대 중 2만1027세대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중 경기도가 1만5989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됐다. 서울에서는 10개 단지, 5038세대가 분양을 앞뒀으며 위례신도시와 양원지구 등 서울에서 공급이 희소한 택지지구 신규 아파트 분양이 있을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1만8149세대의 분양이 계획됐으며 광주시가 3988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진행될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8:01 07/16
  • 금 : 64.58하락 0.6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