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분양시장, ‘세종·광주·대전’이 지배… 서울은?

 
 
기사공유
세종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세종특별자치시와 광주·대전광역시가 올 상반기 분양시장에서 가장 ‘핫’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서 상반기에 분양한 단지들은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되면서 1순위 마감률 100%를 기록해서다.

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에는 전국에서 총 202개 단지(임대 제외)가 공급됐다.

이 중 1순위 마감에 성공한 단지는 107개 단지(54.04%) 지난해 같은 기간(44.79%)과 비교하면 10.16%포인트 증가했다.

시도별로는 세종·광주·대전이 모두 100% 마감률을 기록했다. 세종은 6개 단지, 광주는 9개 단지, 대전은 3개 단지가 공급됐고 각각 1순위에서 마감됐다.

세종과 광주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1순위 마감률 100%를 기록한 바 있어 여전히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세종의 경우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 모두 속해 있음에도 나온 결과라는 점이 주목된다. 또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 경쟁력이 우수한 점도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네번째로 높은 1순위 마감률은 서울이 차지했다. 총 25개 중 24개 단지가 1순위에서 마감되며 1순위 마감률 9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순위 마감률(93.75%) 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다.

서울 다음으로는 대구가 23개 단지 중 19개 단지가 1순위에서 마감되며 82.61%의 마감률을 나타냈다. 다만 대구는 지난해(93.33%)보다 다소 하락했다.

전국 평균인 54.04%의 1순위 마감률을 넘는 시도는 세종, 광주, 대전, 서울, 대구, 전북 등 6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분양시장의 편차가 심각한 수준임을 드러났다. 울산, 전남, 충북은 1순위 마감률이 0%를 기록했다. 이 중 충북은 지난해 상반기에도 1순위 마감률이 0%를 기록해 분양시장에서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 상반기에 100% 1순위 마감률을 기록한 세종, 광주, 대전과 96%를 기록한 서울 등에서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는 ▲세종 하늘채 센트레빌 ▲광주염주주공 재건축 ▲대전 도마변동8구역 재개발 ▲서울 강남 개나리4차 재건축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기지역에서 분양 예정인 단지들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이라면서도 “인기지역의 분위기에 편승하기 보다는 개별 단지의 입지, 분양가 경쟁력 등을 꼼꼼하게 따져 청약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