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치킨, 올 여름 오븐에서 제대로 구운 진짜 마라치킨 선보여

 
 
기사공유
굽네치킨, 화끈하게 얼얼한 매운맛 ‘마라 볼케이노’ 출시

최근 마라탕, 마라샹궈, 마라룽샤 등 중국 쓰촨의 향신료 ‘마라’를 활용한 음식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마라는 얼얼하고 중독적인 매운 맛으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마라민족’, ‘혈중 마라 농도’ 등의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로 식품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대표 홍경호)은 이러한 시장 추세를 반영해 매운맛 치킨과 치밥의 열풍을 이끈 베스트셀러 볼케이노 치킨에 사천 마라의 풍미를 조화롭게 담아낸 '굽네 마라 볼케이노'를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굽네 마라 볼케이노'는 볼케이노 소스 베이스에 마라의 풍미를 담은 특제 마라 소스를 발라 맛있게 구워냈다. 

볼케이노 소스의 폭발하는 매운 맛과 사천 마라의 얼얼하고 매운 맛이 만나 차별화된 매운 맛을 선사한다. 더불어 오븐에서 구워내 마라볼케이노 소스가 골고루 베어 감칠맛이 뛰어나고 볼케이노 특유의 불맛이 더해져 먹을수록 찾게 되는 중독적인 맛이 특징이다. 

한국인의 입맛에 알맞게 개발해 마라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 소비자에게도 부담스럽지 않고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HACCP 인증을 받은 시설에서 생산된 100% 국내산 계육만을 사용해 깨끗하고 신선하다.

'굽네 마라 볼케이노'와 함께 '매콤치즈소떡소떡' 사이드 메뉴도 출시했다. 최근 방송을 통해 소떡소떡 메뉴가 인기를 끌면서 일상에서도 이를 맛보길 원하는 소비자가 증가했다. 

굽네치킨은 이런 고객 니즈를 반영해 신 사이드 메뉴를 출시하게 됐다. 매콤치즈소떡소떡은 매콤한 소스를 바르고 오븐에 구워낸 소떡소떡 위에 치즈 시즈닝을 뿌려 부드럽게 퍼지는 매콤한 맛이 특징이다. 미니 사이즈 박스에 담겨 제공돼 아이들 간식이나 나들이용 음식으로 적당하다.

굽네치킨 홍경호 대표는 “최근 마라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특색 있는 매운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한국인의 맛으로 재탄생 시킨 굽네 마라 볼케이노를 출시하게 됐다”라며 “다가오는 뜨거운 여름을 굽네 마라 볼케이노의 중독성 있는 얼얼한 매운맛과 함께 무더위를 이겨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굽네치킨은 마라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유머러스하고 독특한 컨셉의 콘텐츠로 해당 제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모델 차은우를 중심으로 한 프로모션 외에도 바이럴 콘텐츠 마케팅, 시식차량을 통한 제품 무료 증정회,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는 인증 이벤트 등을 다채롭게 준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66상승 10.3313:31 09/18
  • 코스닥 : 645.87상승 1.5913:31 09/18
  • 원달러 : 1191.80상승 1.113:31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3:31 09/18
  • 금 : 67.53상승 3.6513:31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