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오롱티슈진 상장 실질심사 대상 결정… 상폐로 갈까

 
 
기사공유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사진=임한별 기자
한국거래소는 5일 ‘인보사’ 파문을 일으킨 코오롱티슈진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거래소는 “15영업일(이달 26일) 이내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상장폐지 여부 또는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심위 심의 결과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상장폐지 가능성이 점쳐진다.

코오롱티슈진은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로 인보사 개발에 관여했으며 2017년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됐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주성분 중 하나가 품목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니라 종양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임을 확인하고 이달 3일 허가 취소 처분을 결정한 바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