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 7.1 지진… 주민 공포 확산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지역에서 최근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규모 5.4, 7.1의 여진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현지 주민들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5일(현지시간) 오후 8시19분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북쪽 202㎞ 지점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북동쪽으로 17㎞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앙지인 모하비 사막 인근에는 인구 2만8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7.1 강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의 초강력 지진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것으로 20년 만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까지 정확한 피해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연일 강진이 발생하면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민들은 공포에 휩싸인 상태다. 20여년전 LA 대지진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팽배하다. 실제 지진이 발생할 당시 진앙지 인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 경기가 중단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7.1 강진에 앞서 규모 6.4의 첫 지진이 발생했고, 근래에만 규모 4.0을 넘는 지진이 10여차례나 이어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5월 말 이후 캘리포니아 지역 인근에서 1000회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역은 5년에서 10년 주기로 강진이 발생했는데, 여진이 이어지면서 강진을 우려하는 전망이 이어졌었다.
 

홍승우 ngkim@mt.co.kr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23:59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23:59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23:59 07/16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23:59 07/16
  • 금 : 64.58하락 0.6423:59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