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슨이면 어때”… 알고도 사는 ‘짝퉁천국’

 
 
기사공유

소비양극화 가속화와 함께 여의치 않은 주머니 사정 탓에 ‘짝퉁’(위조상품)을 찾는 사람이 늘었다. 그런데 이 짝퉁시장이 심상찮다. 찾는 이가 많아지면서 시장규모도 커지고 전문쇼핑사이트가 등장하는 등 꽤 뻔뻔해졌다. <머니S>가 짝퉁이 인기를 끄는 사회적 이유가 무엇인지, 짝퉁을 선호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짝퉁 전문시장의 풍경과 명품 수선사에게 듣는 ‘짝퉁 구별법’도 소개한다. <편집자주>


[진짜 같은 세상 ‘짝퉁천국’-①] 속아서 산다? 이젠 알고도 산다

한 인터넷쇼핑몰 사이트에 명품브랜드 ‘구찌’ 핸드백상품이 게시됐다. 가격은 30만원. 명품에 문외한이라도 구찌 핸드백 가격이 수백만원을 호가한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다. 고로 이 사이트에 게시된 상품은 가짜인 셈. 그런데 ‘품절, 2차 입고는 다음주’라는 작은 문구가 눈에 띈다. 누가 봐도 이 상품은 ‘짝퉁’(모조품)이지만 불티나게 팔린다. 이유는 무엇일까.

짝퉁의 인기가 거세다. 진품 못지않은 퀄리티와 외형을 갖춘 짝퉁이 늘면서 이를 찾는 사람이 늘어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전세계 위조품, 불법복제품 거래 규모만 연간 5090억달러로 약 575조원에 이른다. 비단 한국인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세계인이 짝퉁에 열광하고 있는 셈이다.


명동에서 짝퉁 제품을 구경하는 행인. /사진=장동규 기자

◆짝퉁 원하는 사람들

최근 이커머스 1위 업체인 쿠팡이 짝퉁 판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달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쿠팡이 모조품 판매를 묵인하면서 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쿠팡이 5000만원을 호가하는 명품시계를 17만9000원에 판매하는 짝퉁 판매자들을 내버려둔 게 문제라는 지적이다.

조합 측은 쿠팡에서 정품급, 레플리카(모조품) 등의 표현으로 판매되는 명품 짝퉁시계만 550여개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쿠팡 측의 책임여부를 떠나 수백여개의 시계가 판매될 정도로 구매자가 많다는 뜻도 된다. 업계 관계자는 “시계조합 측이 굳이 잘 팔리지 않는 시계에 대해 딴지를 걸었을 리가 없다”며 “쿠팡은 일일이 짝퉁판매자를 걸러내기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사실 적지 않은 판매수수료가 들어오고 있어 특별히 제재를 두지 않으려한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짝퉁이든 뭐든 이를 찾는 수요층이 존재한다는 얘기다.

국내 짝퉁시장 규모를 측정한 공식 통계자료는 없다. 업계에서는 최소 수백억, 최대 수천억원대 짝퉁시장이 형성됐을 것이라 추정한다. OECD에 따르면 연 500조원 규모의 모조품시장에 유통되는 제품 대부분이 중국에서 제조된다. 국내와 인접한 중국 짝퉁이 대거 수입돼 유통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에서 짝퉁이 인기를 끌며 ‘차이슨’이란 신조어도 생겼다. 고가 무선청소기 ‘다이슨’의 짝퉁제품을 일컫는 말이다. 100만원을 호가하는 다이슨 청소기 가격이 부담인 사람들은 차이슨을 해외직구한다. 가격은 다이슨의 10분의1 수준으로 10만원대다.

차이슨을 제조하는 중국업체 D사의 한국 공식 총판업체 측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월간 판매량이 연초 3000여대 수준에서 연말 7000여대로 2배가량 증가했다. 물론 이는 공식 총판이 집계한 수치다. 이외의 다른 경로로 수입·판매되는 제품까지 합하면 판매량은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유사한 형태로 인기를 끈 제품은 무선이어폰 에어팟,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짝퉁 ‘차이팟’, ‘차이코스’ 등이 있다. 대부분 국내에서 인기를 끄는 제품도 비교적 고가다. 싼값에 고가제품을 쓰고 싶은 수요층이 늘면서 이런 중국판 짝퉁 제품이 인기를 끈다.



◆기능보다 가격… 짝퉁 전성시대

유튜브에서 짝퉁을 검색하면 해외유명 짝퉁시장 체험영상이 수두룩하다. 조회수도 대부분 수십만, 수백만이다. 대형 포털사이트에서 짝퉁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에 ‘짝퉁 파는 곳’, ‘S급 짝퉁 구하는 법’ 등의 글을 쉽게 볼 수 있다. 짝퉁을 찾는 수요층이 존재한다는 방증이다.

그렇다면 짝퉁은 어디서 구입할 수 있을까. 과거 동대문, 이태원, 명동 등지에서 암암리에 거래되던 짝퉁은 이제 메인무대로 올라서는 추세다. 특히 SNS나 블로그 등 세포마켓(1인마켓)에서 짝퉁을 판매하는 업자가 늘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6년 1335건이었던 인터넷쇼핑몰의 짝퉁 판매 적발 건수는 지난해 744건으로 감소세인 반면 SNS, 블로그 등 세포마켓에서 적발된 건수는 같은 기간 2881건에서 4164건으로 두배 가까이 늘었다. 인터넷쇼핑몰 단속이 심해지자 대부분의 짝퉁업자들이 세포마켓으로 이동한 것이다.

물론 세포마겟은 금세 자취를 감춘다. 판매를 진행하다 소비자 신고가 들어가면 판매를 중지하고 새로운 SNS계정을 만들기 때문이다. 짝퉁이 판매되는 한 대형 포털사이트 블로그에는 발렌시아가, 샤넬, 에르메스, 몽블랑 등의 잡화를 판매한다. 가격은 비밀댓글로만 공지되고 1대1 메신저를 통해 거래가 진행된다.

블로그에서 짝퉁 구입을 즐겨하는 직장인 정모씨(34)는 “상품 구매 시 애초에 교환이나 환불 자제가 불가능하다고 공지된다”며 “블로그 어디에도 짝퉁이란 말은 없다. 짝퉁만 판매하니 구입 후 괜히 제품에 딴지를 걸지 말란 뜻이다. 대부분 짝퉁임을 알고 온 사람이니 불만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짝퉁이 각광받는 것은 다소 변형된 ‘가성비’ 소비열풍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가성비는 가격 대비 기능이 좋은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다. 하지만 경기불황이 덮치며 고객들이 기능성을 포기하고 유명브랜드 로고를 단 싼 제품을 구입하는 다소 변형된 가성비를 선호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제품의 기능성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명품, 혹은 고가제품을 싸게 구입했다는 것에 만족을 느낀다. 심지어 최근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블록장난감 ‘레고’는 오히려 짝퉁이 더 가성비가 좋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유튜버는 특정 레고 상품의 정품과 짝퉁 제품 차이점을 콘텐츠로 방송했는데 오히려 짝퉁의 가성비가 더 좋다는 결론을 내놨다.

물론 이런 짝퉁제품의 인기는 과시적이고 허황된 소비를 조장할 수 있다. 또 짝퉁사용이 근절되지 않으면 지적재산권 침해로 시장질서도 어지럽혀진다. 그 피해는 결국 다시 소비자가 받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최근 경기불황이 심화되며 소득양극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짝퉁을 찾는 고객은 앞으로도 줄어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구혜경 충남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짝퉁 구매는 윤리적 소비 측면에서 비도덕적 상거래”라며 “하지만 명품 등 소유한 물품으로 사회경제적 계급이 매겨지다보니 진짜처럼 보이는 짝퉁의 유혹에 빠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진품의 브랜드가치는 크지만 상품 원가만을 고려하면 그만한 돈을 지불해야 하는지 부담을 느낄 수 있다”며 “이에 기능성에 문제가 있어도 ‘저렴하면 그만’이라는 소비심리가 지속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01호(2019년 7월16~2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