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신제품 행사 돌연 취소… 일본정부 눈치보나

 
 
기사공유
/사진=소니

일본의 보복성 경제재제로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소니의 국내행사가 취소됐다. 소니는 일본 최대의 가전제품 생산업체 중 하나로 플레이스테이션과 워크맨, 알파 카메라 시리즈로 유명한 기업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소니코리아는 오는 11일 예정된 기자간담회 일정을 취소했다. 당초 소니 측은 무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신제품을 발표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자간담회를 열겠다고 공지한 바 있다.

업계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로 국내에서 반발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한다.

이에 소니코리아는 “내부 사정으로 행사가 취소됐다”며 “연기가 아니라 취소다. 차후에 행사를 재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