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성 “이남석 변호사 발신 문자 발견, ‘윤과장’이 윤석열인지는 확실치 않아”

 
 
기사공유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 406호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고심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했던 경찰 관계자가 8일 윤 전 세무서장의 차명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와 친분이 있는 이남석 변호사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윤우진 사건'의 수사팀장이었던 장우성 서울성북경찰서장은 이날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증인신문에 출석해 "윤 전 서장의 차명폰에서 '이남석 변호사입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확인했느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정확히 기억이 안 나서 수사실무를 뛰었던 형사들에게 확인 전화를 했더니 그런 문자가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답변했다.

이어 김 의원이 "잘 기억해 보라. '윤석열 선배로부터 소개받은 이남석 변호사입니다'라는 문자를 확보해 수사한 사실이 있느냐"고 재차 추궁하자 그는 "포렌식 결과 '이남석 변호사입니다'라는 문자 내용이 윤 전 서장의 차명폰에서 나왔다"라고 거듭 확인했다.

장 서장은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동일한 질문에 "(그런 문자가 있었다고) 보고를 받았는데 윤석열이 아니라 '윤 과장'이라고 돼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 서장은 "문자메시지에 '소개를 받았다', '소개해줬다'는 취지의 단어가 들어가 있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물음에는 "정확한 워딩은 기억하지 못 하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그는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윤 과장이 윤석열 후보자냐'는 박 의원의 지적엔 "당시 기준으로 판단한다면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우진 전 세무서장의 동생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도 당시 과장이었다', '또 다른 윤 과장이 있을 수 있지 않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는 "(윤 국장은 당시) 중수부 과장이었던 것으로 안다", "물론 있다"고 각각 답변했다.

장 서장은 "윤 과장이 '윤석열이다', '윤대진이다' 하려면 보충적 자료가 있어야 하지 않느냐"고 박 의원이 묻자 "예"라고 공감을 표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