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출전 앞둔 류현진 “꿈만 같은 일”

 
 
기사공유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헌팅턴 컨벤션센터에 열린 2019 MLB 올스타전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이(왼쪽에서 두 번째)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A 다저스 구단 공식 트위터

이번 시즌 최고의 전반기를 보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생애 첫 올스타전에 나서는 것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래시브 필드에서 열리는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경기에서 내셔널리그(NL) 소속 선발 투수로 출전하게 된다.

박찬호, 김병현, 추신수에 이어 한국인으로서는 네 번째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된 류현진은 한국인 최초로 선발 등판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전반기 동안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3로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도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류현진인 만큼 내셔널리그 올스타팀을 이끄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지체없이 류현진을 선발로 낙점했다.

경기 전날인 9일 클리블랜드 헌팅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내셔널리그 올스타팀을 대표해 로버츠 감독과 참석한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올스타팀 감독인 알렉스 코라 감독(보스턴 레드삭스), 그리고 아메리칸리그 선발 투수로 지목된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나란히 앉았다.

'MLB.com'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은 “올스타전에 선발로 나선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운 일이다. 내 가족에게도 한국에도 특별한 날일 것이다. 좋은 날임에는 분명하다”며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것에 대해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기분이다. 다저스 입단 후 메이저리그에 처음 왔을 때 이 자리까지 올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꿈만 같은 일이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