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달러 주인공은 나!’ 게레로 주니어 제치고 우승 차지한 알론소

 
 
기사공유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MLB 올스타전 홈런더비 결승전에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꺾고 우승과 100만달러를 손에 넣은 뉴욕 메츠의 타자 피트 알론소. /사진=로이터

올해 메이저리그(MLB) 홈런더비 올스타전에서는 ‘괴물 신인’ 두 명이 나란히 결승 무대에 올랐다. 그리고 100만달러(약 12억원)을 얻게 된 최종 승자는 뉴욕 메츠의 강타자 피트 알론소였다.

알론소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MLB 올스타전 홈런더비 결승전에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14개의 홈런포로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제치고 2라운드에 진출한 알론소는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애틀란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는 20홈런을 치며 결승 무대에 올랐다. 상대는 2라운드까지 69홈런을 때려낸 괴력을 발휘한 게레로 주니어였다.

2라운드에서 작 피더슨(LA 다저스)과 3차 연장까지 가는 역대급 혈투를 펼친 게레로 주니어는 이미 2016년 지안카를로 스탠튼이 기록(61홈런) 단일 더비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한 상태였다. 결승 무대에서 다소 페이스가 떨어진 게레로 주니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승 라운드 신기록인 22개를 때려냈다.

하지만 알론소의 뒷심은 더욱 대단했다. 1분을 남겨두며 타임아웃을 요청할 당시 18개를 때려내며 우승을 예감한 알론소는 18초 남겨두고 홈런 23개째를 만들어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결국 알론소가 도합 '91개홈런'이라는 무시무시한 기록을 남긴 게레로 주니어를 제치고 올해 올스타전 홈런더비 우승과 상금 100만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