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아들과 함께한 일상… "뒷모습도 판박이"

 
 
기사공유
하하 아들./사진=하하 인스타그램

가수 하하가 두 아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남다른 가족애을 드러냈다. 하하는 오늘(9일) 새벽 개인 SNS에 "삼총사"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하가 두 아들 드림, 소울 형제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사진 속 하하 삼부자는 비슷한 디자인의 티셔츠를 입고 애니메이션 영화 '토이스토리4' 광고물 앞에 나란히 서 있어 시선을 모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뒷모습마저 붕어빵처럼 닮은 하하 3부자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하하는 "누군가는 날 망하길 기다리지. 난 절대 안 망해. 이 아이들 때문에"라며 아빠로서 책임감을 표현했다. 또한 "해시태그 안 걸지. 진짜니까"라고 덧붙였다.

하하는 가수 별과 지난 2012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들 드림, 소울 형제를 두고 있으며, 현재 별이 셋째를 임신해 이달 중 출산을 앞둔 상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