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개월 날개' 단 경차, 소형SUV 따라잡을까

 
 
기사공유

/사진=기아자동차
국내 완성차 브랜드들이 쇠퇴기에 빠진 경차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으로 고객몰이에 나섰다. 소형SUV에 이어 엔트리SUV까지 등장하면서 앞길이 어두워진 경차시장에 단비가 될 수 있을까.

10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와 한국지엠은 경차 판매량 회복을 위한 초장기 구매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새로운 구매 프로그램인 ‘제로백’을 시행하기로 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기아차 최초로 시행되는 100개월 초장기 구매 프로그램이다. 선수율 제한 없이 100개월간 4.9%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50개월 이후부터는 중도상환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특히 유예형 할부 방식과 일반형 할부 방식을 결합해 월 납입금 부담을 줄였다. 이 프로그램 활용 시 1~50개월은 50%를 유예한 뒤 50%의 할부원금 상환 및유예금 이자 납입만을 진행한다. 이후 51~100개월은 남은 유예금 50%를 원리금 균등 상환 방식으로 납입한다.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할 경우 소비자 부담은 대폭 줄어든다. 판매가격이 965만원인 모닝 1.0 가솔린 베이직 플러스 트림을 구매한다고 가정할 경우 1~50개월간 매월 약 13만원을, 51~100개월간은 약 11만원을 납입하게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대중교통 이용액과 비슷한 수준의 낮은 월 납입금으로 고객분들의 부담을 대폭 줄이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부담 제로’라는 제로백 구매 프로그램의 콘셉트처럼 고객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쉐보레
한국지엠은 스파크 구매고객을 위해 최대 10년(120개월)까지 할부가 가능한 ‘10-10 슈퍼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선수율과 무관하게 최대 10년간 4.9%의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판매가격 979만원(수동변속기 기준)인 스파크 LS Basic 구매 시 매월 약 10만원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해진다.

백범수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이번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은 초기 차량 구입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고객 맞춤형 프로모션”이라며 “스파크를 월 10만원꼴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고 파격적인 역대급 혜택”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이 같은 파격혜택을 선보이는 이유는 뭘까. 최근 경차시장의 하락세 때문이다. 소형SUV시장이 최근 몇년간 급성장하면서 경차시장이 타격을 입었다.

대표적인 경차인 기아차 모닝은 올 상반기 국내에서 2만4094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18.6% 줄었다. 같은 기간 스파크는 총 1만5776대가 팔려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6% 감소했다.

최근 몇년간 국내 경차시장은 역성장세다. 2017년 13만여대 규모였던 이 시장은 12만여대 규모로 급감했다. 올해 상반기까지도 판매실적이 내리막길이다. 반대로 소형SUV는 꾸준한 성장세다. 2014년 3만여대에 불과했던 이 시장은 지난해 15만여대 규모로 커졌다. 5년 만에 시장 규모가 5배나 늘어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차혜택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경차구매에 대한 가격적 메리트도 크지 않다”며 “경차혜택이 늘어나거나 경차 가격부담이 줄어들어야 소비자들의 선택이 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