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1500만원대 패션 '갑론을박'

 
 
기사공유
탑 출근길(왼쪽), 퇴근길 패션. /사진=스타뉴스

그룹 빅뱅 탑(본명 최승현)의 패션이 화제다.

탑은 지난 6일 저녁 7시 서울 용산구청 용산공예관에서 소집해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모두 마쳤다.

대마초 흡연 등 각종 논란과 구설수에 휘말렸던 만큼 이날 탑의 출근길엔 많은 취재진들과 팬들이 몰렸다. 특히 그가 계절과 관계 없는 두꺼운 점퍼를 입고 나와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후 탑은 이날 저녁 7시가 되기 전 소집해제를 완료하고 주차장으로 이동했다. 출근할 때와 달리 검은 정장을 입고 나타나 또 다시 옷차림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탑의 의상에 관심이 모아지자 누리꾼들은 해당 의상의 브랜드를 찾아 나섰다.

누리꾼들에 따르면 탑이 마지막 출근길에 입은 점퍼는 300만원대 버버리 제품으로 알려졌다. 퇴근길에는 80만원대 하이더 아커만 블랙 실크 셔츠를 입고 위에 200만원대 구찌 수트를 차려입었다. 여기에 1200만원짜리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롤렉스를 착용했다. 그가 마지막 퇴근길에서 선보인 의상의 가격은 1500만원을 훌쩍 넘는다.

이에 네티즌은 "역시 패션피플이다", "돈이 많아 부럽다" 등의 반응과 "너무 과하다", "아직 자숙할 때 아닌가"라는 의견으로 엇갈려 설전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탑은 지난 2017년 2월 의경으로 입대한 뒤, 서울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소속으로 강남경찰에서 복무했으나 그해 6월, 과거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의무경찰에서 직위 해제됐고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