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상태 벗어나기 힘들어져… "노동이동 둔화"

 
 
기사공유
고용상태별 노동이동./사진=한국은행

우리나라에서 직장을 가진 취업자는 취업상태가 유지되는 반면 실직한 뒤에 실업상태를 벗어나기 힘들어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노동이동 분석: 고용상태 전환율을 중심으로’에 따르면 이 같은 양상이 금융위기 이후 강화되는 추세다.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활용해 2000~2018년 중 평균 고용상태 전환율을 추정해 이번달 취업자가 다음달에 취업상태를 유지하는지, 실업자가 되는지 등을 분석했다.

취업자 중 0.9%(22만명)는 그 다음달에 실업자가 됐고 2.8%(67만명)는 은퇴 등으로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됐다. 반면 실업자 중 31.6%는 그 다음달에 취업자가 됐다. 61.9%는 실업상태를 유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고용상태 간 노동이동이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2000~2009년 '실직→ 취직' 전환율은 28.2%였지만, 2010~2018년은 25.6%로 낮아졌다.

금융위기 이후 노동이동이 둔화된 것은 경기진폭 둔화와 고학력 노동자 증가, 생산설비의 세계화 등 경제구조 변화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취직하면 계속 취업 상태일 가능성이 커졌지만 실직하면 실업 상태에서 벗어나기 어려워지고 있다“며 "노동이동 둔화는 앞으로 노동생산성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어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67상승 19.509:31 10/16
  • 코스닥 : 652.09상승 5.2909:31 10/16
  • 원달러 : 1186.20상승 109:31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09:31 10/16
  • 금 : 59.42하락 0.6109:31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