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in픽처]"NO JAPAN"

 
 
기사공유
서울 응암동 대형마트에 일본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게시됐다./사진=임한별 기자
전국 도심 대형마트 곳곳에 '일본 불매운동'을 나타내는 안내문이 게시됐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반발해 일본기업 제품을 구입하지 말자는 움직임이다. 마트에선 일본맥주, 과자가 진열대에서 사라졌고 홈쇼핑에는 일본여행상품 편성이 취소됐다. 

국민의 반일 감정이 팽배해지면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될 조짐을 보인다. 일각에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우리나라에 깊숙이 스며든 일본문화를 퇴출시켜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들린다.

전세계 문화를 공유하고 경험하는 글로벌시대에 일본 불매운동은 국가와 기업, 국민에게 모두 안타까운 일이다. 한일 양국 간 감정을 더 악화시키고 일본과 거래해야 하는 한국 기업들은 타격을 입고 휘청거린다.

정치·외교 갈등에서 비롯된 한일 무역전쟁은 경제적 해법보다 정치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칫 경제보복이 무조건적인 반감이나 갈등 조장, 국수주의로 흘러선 안 될 일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01호(2019년 7월16~2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7.62하락 30.6809:24 08/26
  • 코스닥 : 597.14하락 11.8409:24 08/26
  • 원달러 : 1218.40상승 7.809:24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24 08/26
  • 금 : 59.43하락 0.8609:24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