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커제 또 만난다… 18일 중국 사오싱 초청대국

 
 
기사공유
지난 3월 월드바둑챔피언십 2019 결승전 승자인 박정환 9단(오른쪽). 왼쪽은 커제 9단. /사진=한국기원(한게임)
한중 바둑이 자존심을 건 진검승부를 펼친다.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이 맞붙는 것.

한국기원은 오는 18일(현지시간) 중국 저장성 사오싱시에서 열리는 2019 중국 사오싱 국제바둑대회에서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이 국제 초청전을 벌인다고 밝혔다.

지난해 세계시니어마스터스를 개최한 사오싱시가 올해는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을 초청해 40만위안(약 6800만원)의 우승상금이 걸린 빅매치를 연다.

메이저 세계대회 2관왕인 박정환 9단과 3관왕인 커제 9단은 세계바둑대회를 양분하고 있는 세계최강 기사들이다.

최근 14연승을 질주 중인 박정환 9단은 지난해 1월 우승한 몽백합배와 올 6월 우승한 춘란배 등 메이저 세계대회 2관왕이다. 이밖에 국수산맥배(2018년 7월)와 하세배(2019년 2월), 월드바둑챔피언십(2019년 3월)을 포함하면 총 5개의 세계대회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에 맞서는 커제 9단은 신아오배(2017년 12월)를 비롯해 삼성화재배(2018년 12월)와 바이링배(2019년 1월) 등 3개의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컵을 보유하고 있다.

통산 메이저 타이틀에서 커제 9단이 박정환 9단에게 7대 4로 앞서 있지만 두 선수의 상대전적에서는 박정환 9단이 11승 9패로 앞서 있다. 세계대회 전적은 8승 8패로 대등하며 중국갑조리그에선 박정환 9단이 3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의 국제 초청전 외에 마샤오춘·창하오·뤄시허·구리 9단이 출전하는 중국내 초청전도 함께 벌어진다.

한국기원 바둑TV는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의 이날 대결을 오후 2시(한국시간)부터 현지 생중계할 예정이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