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반도체장비시장, 내년 회복세 전환"

 
 
기사공유
글로벌 반도체장비시장 전망. /표=SEMI
올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시장이 하락세를 이어가다 내년부터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반도체 장비시장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8.4% 하락한 527억달러로 예상된다.

다만 내년부터 장비매출의 증가로 회복세 전환이 예상된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세미콘 웨스트 2019’에서 SEMI가 발표한 전망을 보면 내년 전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이 11.6% 증가해 588억달러까지 상승할 전망이다.

SEMI는 내년 반도체 장비시장 성장의 주 요인으로 메모리 소비 증가와 중국 반도체 굴기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중국은 내년 반도체 장비 매출액만 145억달러를 거둬 전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도약할 것으로 예상되며 한국의 경우 117억달러로 그 뒤를 이을 전망이다. 내년 거시경제 상황이 개선되고 무역갈등이 해소되면 더 많은 상승 여력이 생긴다고 SEMI는 설명했다.

올해 웨이퍼 가공 장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1% 감소한 422억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팹 설비, 웨이퍼 제조, 마스크 및 레티클 장비 등을 포함한 기타 전공정 장비 매출액의 경우 같은 기간 4.2% 하락한 26억달러가 될 전망이다.

SEMI는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 매출이 22.6% 감소한 31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 테스트 장비는 16억달러 감소한 47억달러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전망은 SEMI의 전세계 팹 전망 데이터베이스와 장비 제조업체 의견을 기반으로 측정됐다. 관련 상세정보는 SEMI 홈페이지에서 장비 시장자료(EMD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8:01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8:01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8:01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8:01 07/16
  • 금 : 65.22하락 0.66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