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협상중단… 베트남 언론 영향 컸나

 
 
기사공유
박항서 감독. /사진=뉴시스

박항서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과의 재계약 협상을 중단했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지난 11일 베트남축구협회측에 협상 관련 유보의 시간을 공식요청했다고 발표했다.

디제이매니지먼트는 “확인되지 않은 박 감독의 재계약 관련 계약 세부 내용이 언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알게 됐다. 이는 이른 계약 갱신으로 박 감독이 본업에 더욱 집중하고 나아가 베트남축구대표팀의 발전과 성공에 기여하자는 취지에 부합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 2년 동안 숱한 성공을 거둔 박 감독을 붙잡기 위해 최근 협상 테이블을 꾸렸다.

지난 2017년 9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 등의 호성적으로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협상은 지지부진했다. 특히 계속되는 베트남 언론의 추측성 보도는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최근 베트남 언론 ANTD는 “박 감독이 베트남 역사상 가장 높은 연봉으로 재계약한다. 최대 5개 대회에서 우승 도전을 목표로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감독측은 이를 즉각 부인했다.

박 감독의 계약기간은 내년 1월까지로 그는 당분간 협상을 접어둔 채 대표팀 사령탑으로서의 임무에만 집중할 계획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