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광 날개 꺾일까…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

 
 
기사공유
광주 남구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류형근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사업장 확산 차단을 위해 고분양가 관리지역 확대에 나섰다.

12일 HUG에 따르면 최근 주택시장 상황을 반영해 대구 중구, 광주 광산구·남구·서구, 대전 서구·유성구를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고분양가 사업장은 3.3㎡당 분양가가 HUG의 1년 이내 분양기준, 1년 초과 분양기준, 준공기준을 초과한 경우 적용된다.

HUG는 이번 추가 지정에 따른 주택시장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2주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26일부터 6개 신규 지역에 고분양가 사업장 심사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은 신규 6곳 외에 ▲서울 전역 ▲경기 과천시 ▲광명시 ▲성남 분당구 ▲하남시 ▲부산 동래구·수영구·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세종시 등이 해당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