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과 비교?… 작은 거인 '베뉴'의 돌풍

 
 
기사공유

현대차 베뉴. /사진=임한별 기자
그동안 없던 체급의 신차가 출시돼 시선을 끈다. 그 주인공은 현대자동차의 엔트리SUV 베뉴. 소형SUV 보다 한단계 아래 체급의 이 모델은 혼술, 혼영, 혼밥처럼 1인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모델이다. 현대차는 1500만원대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첫차 구매고객을 유혹하고 있다. 기존 첫차 구매고객의 대안 중 하나였던 경차와의 정면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11일 공식출시된 현대차 베뉴는 사전계약 8일만에 계약건수 3000대를 돌파했다. 연간 판매목표가 1만5000대임을 고려하면 초기반응이 뜨겁다.

현대차는 베뉴를 ‘혼라이프SUV’라고 칭할 정도로 주요 고객층을 명확히 잡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인가구는 전체 인구의 29.2%였다. 이는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2030년에는 36.3%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된다.

베뉴는 현대차의 소형SUV 코나보다 작다. 차체 크기가 전장 4040㎜, 전폭 1770㎜, 전고 1565㎜인 것. 하지만 다양한 수납공간으로 작은 체격에서 오는 단점을 커버한다. 합리적인 레이아웃 설계로 355ℓ(VDA 기준)의 수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여기에 트렁크 공간은 위, 아래로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수납형 커버링 쉘프’를 적용했다.

첨단지능형 주행안전기술이 기본으로 장착된 점도 구매욕을 자극한다. ▲전방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다. 동급 차종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옵션이다.
기아차 모닝. /사진=기아자동차
◆초장기 할부 내세운 경차 ‘아찔’

경차와 비슷한 가격대에 차별화된 상품성을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선 베뉴. 그동안 사회초년생들의 대표적 첫차로 군림했던 경차는 또 한번 큰 벽을 만났다. 이미 소형SUV의 등장과 함께 몰락의 길을 걷고 있다. 지난해 국내 경차판매량은 12만여대로 2017년 13만여대 규모에서 역성장했다. 올 상반기도 모닝, 스파크 등 대표 경차 모델의 판매량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완성차업체들이 초장기 할부로 월납입 부담을 줄인 경차 프로모션을 선보인 것은 이 때문이다.

기아차는 올 4일부터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규 구매 프로그램인 ‘제로백’을 시행했다. 기아차 최초의 100개월 초장기 구매 프로그램이다. 선수율 제한이 없고 100개월간 4.9%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50개월 이후부터는 중도상환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한국지엠은 지난 8일부터 스파크 구매고객을 위해 최대 10년(120개월)까지 할부가 가능한 ‘10-10 슈퍼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선수율과 무관하게 최대 10년간 4.9%의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초장기 할부로 경차를 사면 몇 년 동안 경차만 타라는 것이냐는 얘기가 나온다”며 “하지만 월 할부금에 큰 부담이 없어 첫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자극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SUV가 대세인 탓에 베뉴의 등장은 분명 경차 가망 고객을 빼앗아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23:59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23:59 08/23
  • 원달러 : 1219.40상승 8.823:59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23:59 08/23
  • 금 : 59.43하락 0.8623:59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