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이 필요없다고?… ‘유주택자·낮은 가점자’ 틈새 주거상품 각광

 
 
기사공유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대체 주거 상품이 최근 인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청약통장 없이 분양 받을 수 있는 틈새 주거상품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청약 자격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틈새 주거 상품이 반사이익을 얻는 분위기다.

유주택자나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이 청약통장을 아끼면서 내 집 마련에 나설 수 있어 이목이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GS건설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 삼송지구에 분양한 블록형 단독주택 ‘삼송자이더빌리지’는 청약 결과 418가구 모집에 5308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12.7대1을 기록했다. 분양가가 7억원대로 다소 높고 분양권 전매 제한이 적용되는 지역임에도 도시형생활주택으로 인·허가를 받아 청약 통장이 없어도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역에 상관없이 청약이 가능하면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대림산업이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시티 과천’ 오피스텔 역시 총 549실 모집에 1741명이 청약을 신청해 평균 3.17대1, 최고 5.23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지난해 11월 초 현대산업개발이 별내지구 내 공급한 생활숙박시설 ‘별내역 아이파크 스위트’는 평균 8.74대1, 최고 23.03대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고 총 1100실 대규모가 공급됐는데도 계약 시작 3일만에 완판됐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부동산 규제 강화로 청약 자격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유주택자나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이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주거 상품에 몰리고 있다”며 “이렇게 아낀 청약통장은 꼭 써야 하는 아파트에만 쓰게 되면서 일부 단지에 청약통장이 집중되는 쏠림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분양 중이거나 분양을 앞둔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틈새 주거상품은 ▲목감역 지음재파크뷰 ▲광양의 봄 플러스 ▲충장 유탑 유블레스 ▲웅천 퍼스트시티 ▲브라이튼 여의도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