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ICT 기업 공동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축

 
 
기사공유
/사진=참가사 공동배포

국내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금융 기업이 ‘전국민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개막을 목표로 손을 잡았다.

이통3사와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 7개사는 이달 12일 사업 협약식을 열고 공동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통신, 제조, 금융 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 서비스를 적용했다.

이번 사업은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졸업, 성적 증명 등) 발행∙유통 서비스와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된다.

참여사들은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온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사가 추진하는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개인의 신원 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각종 증명서 발부 및 제출 절차도 대폭 간소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를테면 대학을 졸업한 청년은 구직 과정에서 대학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를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로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고 제출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협약식 참여 관계자는 “참여사들은 모바일 전자증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운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