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국내 CPU시장 점유율 1위로 껑충

 
 
기사공유
/사진=AMD 홈페이지
AMD가 국내 CPU시장에서 인텔의 점유율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에 따르면 지난 11일 AMD 판매량·판매금액 점유율이 각각 53.4%와 50.8%를 기록했다. 이를 통해 AMD는 CPU시장에서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다나와는 AMD와 인텔의 점유율 역전현상은 이달 8일부터 판매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AMD CPU는 개별제품별 판매량 점유율에서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라이젠5 3600’과 ‘라이젠5 3700X’는 출시 3일만에 각각 10.45%와 7.15%의 판매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인텔의 대표 프로세서 ‘코어i5-9세대 9400F’의 판매 점유율은 9일 21%에서 11일 17.7%로 이틀 만에 3% 이상 하락했다.

/사진=다나와
AMD는 2017년 라이젠 프로세서 출시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으나 점유율의 경우 정체상태를 보였다. 그러나 7nm 미세공정을 바탕으로 설계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를 통해 획기적인 성능향상을 보이며 흥행에 성공한 모습이다.

반면 인텔은 지난해 발생한 보안 결함이슈와 공급난 속에서도 꾸준히 1위를 수성했지만 결국 AMD에 왕좌를 내줬다.

다나와 관계자는 “당분간 라이젠을 필두로 한 AMD CPU의 인기가 이어질 듯 하다”면서도 “연내 도입될 예정인 10nm 기반 프로세서 등장 및 대응에 따라 분위기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