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잘 웃지 않는 김정은이 나를 보고 웃었다, 행복해했다”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를 만나 매우 행복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두지도자 간의 신뢰가 더욱 돈독해졌다는 메시지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위스콘신주 밀워키로 가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핵실험을 하던 사람은 더이상 없다"고 말했다. 또 "나를 만나 너무 행복해하던 사람은 있다"면서 "많이 웃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는 나를 봤을 때 미소를 지었다. 그는 행복해했다"고 김 위원장에 대해 말했다.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사건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발을 자제하는 북한의 태도가 자신의 외교력 때문이라는 주장을 계속 강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 했을 때 오바마 하에서 하던 건 온통 핵실험과 산을 폭파하던 것이었다"면서 "지금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23:59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23:59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23:59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23:59 08/23
  • 금 : 59.43하락 0.8623:59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