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 침수차 건당 피해액 2000만원… 국산차 3.8배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침수차량 10대 중 2대가 외제차인 것으로 조사됐다. 외제차의 건당 피해액은 2000만원을 넘었고 국산차의 3.8배에 달했다.

14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발표한 ‘여름철 침수차량 피해 특성과 예방대책’ 분석 결과 최근 5년 동안(2014년 1월~2019년 5월) 삼성화재에 접수된 자동차 침수사고는 6844건으로 이중 국지성 호우가 자주 발생하는 7~8월에 4072건(59.5%)이 집중됐다.

자동차 침수 피해액도 5년간 568억원으로 연평균 113억원에 달했고 침수차량 대당 피해액은 830만원으로 일반 교통사고 대당 차량 수리비(120만원)보다 6.9배 높았다. 차량이 침수되면 부분 수리로는 복구가 안돼 폐차(전손)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운행 중 차량 침수사고는 엔진 흡입구를 통한 빗물 유입이 주된 원인이다. 차량모델별 차체 구조 분석결과 외부 공기가 유입되는 엔진 흡입구 높이는 최대 80.0cm에서 최소 55.0cm로 약 25.0cm(31.3%)의 차이가 있었다.

엔진 흡입구가 낮은 차량의 경우 동일한 높이의 침수 도로를 운행하더라도 엔진 흡입구로 물이 유입될 위험성이 커 침수피해를 가중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침수사고의 85.3%, 피해액의 92.3%를 승용차가 차지했다. 특히 침수차 10대 중 2대가(19.2%) 외제차인 것으로 조사됐다. 외제차의 건당 피해액이 2068만원에 달해 국산차(540만원)의 3.8배 수준이었다.

자료: 삼성화재

정부는 여름철 차량 침수사고 예방을 위해 저지대, 지하차도, 하상주차장 등에 등급을 적용·세분화해 관리하고 있으며 침수 위험차량 대피 장소 확보 등 안전장치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성렬 수석연구원은 “최근 여름철 이상기후로 국지성 호우가 증가하면서 일부 지역의 차량침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며 “침수 위험지역 내 인명피해 방지 대책과 차량 강제 견인 및 침수도로 차량 진입을 통제할 수 있는 법이나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득이하게 침수도로를 주행할 수밖에 없는 경우에는 저속으로 천천히 한 번에 통과해야 한다”며 “차량이 침수된 경우는 시동을 켜지 말고 바로 견인해 정비 받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