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 연하남편, 43세 출산… 정세진 아나운서는 누구?

 
 
기사공유
정세진 아나운서 / 사진=머니투데이DB
KBS 정세진 아나운서가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 출연해 육아 고충을 털어놓은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는 최동석, 정세진, 정다은 아나운서가 출연해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정세진 아나운서는 “43살에 아이를 낳았다. 늦게 아이 낳고 내가 다 돌보는 것 같다. 초반에 1~2년은 남편에게 보라고 못 하겠더라”라고 털어놨다.

1973년생인 정세진 아나운서는 1997년 KBS 24기 공채로 입사했으며 2013년 6월21일 11세 연하의 대학 후배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결혼 1년7개월만인 2015년 1월 첫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정 아나운서는 KBS 아나운서실 한국어연구부장을 거쳐 지난 3월부터 KBS 편성본부 아나운서실 한국어연구부장을 맡고 있다. 현재 ‘저널리즘 토크쇼 J’를 진행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