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캐주얼하고 맛있게 즐기는 삶은 콩 간식 ‘심콩’ 3종 새로나왔어요

 
 
기사공유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콩을 캐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콩 간식이 출시됐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식물성 단백질과 섬유질이 풍부한 콩을 원래의 부드러운 식감 그대로 통째 섭취하는 삶은 콩 간식 ‘심콩 병아리콩(80g/2,480원)’, ‘덩굴강낭콩’, ‘강낭콩’ 3종을 출시했다.

‘심콩’은 주로 요리의 부재료나 다양한 식품 가공에 활용되던 콩을 간식으로 즐기도록 한 새로운 개념의 제품이다.

식물성 단백질 섭취에 대한 니즈는 있지만 매일 챙겨 먹기 어렵고, 건강한 최소 가공 식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간식 형태로 출시되었다. 병아리콩, 덩굴강낭콩, 강낭콩 등 맛과 영양이 우수한 3가지 종류의 콩 간식으로 구성돼 있어 취향에 따라 골라 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심콩’은 콩을 튀기거나 볶지 않고 삶아낸 제품으로 콩 본래의 형태와 맛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게 했다. 물에 불린 콩을 설탕 대신 메이플 시럽과 덜 가공한 정제 사탕 수수당으로 조리하여 본래의 식감을 보존하면서 맛에 달콤함을 더했다.

‘심콩’ 한 봉지에는 식이섬유 1일 영양성분 기준치(25g)의 44%가 함유돼 있고, 열량도 ‘강낭콩’ 135kcal, ‘덩굴강낭콩’ 140kcal, ‘병아리콩’ 160kcal로 섭취 시 느껴지는 포만감과 영양소 대비 칼로리 부담도 적다.

‘심콩’은 출출할 때 간편하게 허기를 때울 수 있는 식사 대용식이나, 가벼운 술 안주로 안성맞춤이다. 다이어터들에게는 간식으로도 좋다. 특히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과 달짝지근한 풍미를 지니고 있어 유아나 시니어를 위한 영양간식으로 적당하다.

‘심콩’은 콩을 불리는 과정이 없어 요리에 바로 활용할 수 있다. 신선한 채소 샐러드나 요거트, 팥빙수의 토핑으로 활용하거나, 갈아서 디핑소스의 일종인 후무스를 만들어 먹어도 손색이 없다.

손에 묻어나는 잔여물이 없어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풀무원식품 마케팅본부 Vege & Protein 이유미 PM(Product Manager)은 “풀무원 ‘심콩’은 두부와 콩나물 등 콩을 활용한 다양한 신선식품을 통해 높은 신뢰도를 구축해온 풀무원이 선보이는 첫 콩 간식”이라고 강조하며, “최근 자연에 가까운 상태로 섭취하는 원물 간식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영양 가치가 높은 이색 원물 스낵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