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집에 전화 발신 안 돼" 성폭력 피해 여성 호소… 발신 기록 있어

 
 
기사공유
강지환. /사진=뉴시스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은 사건 당일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친구에게 메시지로 도움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강지환 집에서 전화기 발신이 안됐다”고 주장했다.

피해 여성 측의 박지훈 변호인은 지난 14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택에서 피해자들의 휴대전화가 발신이 안 되는 상황이었다”면서 “특정 통신사만 발신이 되고, 다른 통신사는 터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 1명의 전화에는 강지환이나 소속사 관계자를 비롯한 지인들에게 13차례 통화를 시도한 발신 기록이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변호사는 “화이브라더스 측 관계자가 계속 전화를 하는데 왜 전화가 안 되냐고 하니까 피해자들이 전화가 안 터진다고 얘기하는 답변이 있다”고 언급했다.

피해자들은 개방형 와이파이를 이용해 친구에게 "도와달라"는 SNS 메시지를 보냈고, 친구가 대신 경찰에 신고했다.

최근 신고자를 불러 조사한 경찰은 이번주 강지환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