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한·베 스마트 전력에너지전’ 참가… 동남아 공략 가속

 
 
기사공유
/사진=LS산전
베트남 진출 1세대 전력 기업 LS산전이 차세대 전력 솔루션을 앞세워 현지 저압전력기기 시장 점유율 1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동남아 전력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LS산전은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베트남 호찌민시 사이공전시컨벤션센터(SECC)에서 열리는 ‘2019 한국-베트남 스마트 전력에너지전(KOSEF 2019)’에 직류(DC)와 교류(AC)를 망라한 스마트 전력 통합 솔루션 역량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LS산전은 ‘파워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 인 베트남’을 메인 콘셉트로 국내 민간기업 중 최대인 12부스(108㎡) 규모의 전시 공간에 ▲고객 맞춤형 플랫폼 ▲스마트 전력 솔루션 ▲디지털 전환 솔루션 등 3개 테마를 중심으로 현지 고객들이 직접 자사의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한다.

LS산전은 스마트 전력 솔루션 전면에 배치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DC·AC 제품 솔루션을 대거 소개한다.

지난해 LS산전과 한국전력공사가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에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한 ‘직류 배전 에너지자립섬’ 레퍼런스를 비롯해 직류 전용 전력 기기 ▲DC 1500V 배선용차단기(MCCB) ▲DC 1000V, 1500V급 릴레이 ▲DC 1500V 4000A급 개폐기 등도 공개한다.

특히 DC 1500V 4000A 개폐기는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대로 상승세를 보이는 베트남 대용량 직류 전력기기 시장 대응 제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2016년 140MW 수준이었던 태양광과 풍력 에너지 발전 설비 규모를 오는 2030년 1만8000MW로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약 21%로 크게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태양광 발전이 1만2000MW로 3분의 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용 ESS 시장 공략을 위한 차세대 ESS용 PCS(전력변환장치) 제품도 전시한다. 전력변환 핵심 부품인 PEBB(펩)을 용량 단위로 모듈화해 스마트 독립 운전이 가능한 모듈러 스케일러블 PCS(전력변환장치)를 통해 신재생 발전시스템 분야의 토털 솔루션 제공이 가능한 스마트 에너지 경쟁력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동형 변전소 ▲대용량 전력 유연 송전시스템(FACTS) ▲차세대 스마트배전 솔루션도 소개한다.

LS산전은 베트남 화력발전소 구축사업 수주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현지에서 쌓아온 브랜드 인지도와 기술력을 앞세워 인도네시아와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 높은 경제성장률과 전력소비 확대로 전력 인프라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주요국을 본격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전력 기술과 신재생 발전 솔루션을 앞세워 글로벌 메이커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각인 시킬 것”이라며 “베트남 저압 전력기기 점유율 독보적 1위를 교두보로 동남아 전력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