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년기 건강 적신호 이겨낸 비결 ‘커브스’ … 하루 30분으로 근력운동, 유산소운동으로 극복

 
 
기사공유
모두의 현실이자 미래가 된 ‘100세 시대’, 이제 우리 사회는 ‘얼마나 오래 사느냐’가 아닌 ‘어떻게 건강하게 살아가는가’에 주목하고 있다.

그러나 아는 바를 실천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많은 이들이 꾸준한 운동과 식이조절의 중요성에 공감하지만, 갈수록 서구화되는 식습관과 불규칙한 생활 패턴 속에 건강을 잃고 나서야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다.


30분 순환운동’으로 유명한 여성 피트니스 ‘커브스’로 건강을 되찾은 커브스 구의클럽 조 모 회원 역시 순간의 위기감으로 운동을 시작해 건강을 지켜낸 사례. 현재 60대의 나이로 교직에 있는 그녀는 평소 동료들과 ‘퇴직 후 병원 투어 다닐 일밖에 안 남았다’는 농담을 주고받을 정도로 과한 업무량과 잦은 회식이 일상이었다.

건강의 적신호는 예고 없이 찾아왔다. 연수 프로그램의 일환인 트래킹 중 갑자기 다리 근육이 풀리며 쓰러질 뻔한 뒤, 조 모 씨는 동료들과의 농담이 현실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으로 커브스를 시작했다.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는 ‘순환운동’으로 얻은 가장 큰 변화는 체중 감소. 꾸준히 운동한 지 4개월이 지나자 체지방만 약 6kg 감소하는 효과와 더불어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고지혈증 수치까지 정상으로 돌아왔다.

겉모습뿐 아니라 생활에 활력과 자신감까지 더해진 그녀의 모습에 이제 동료들은 ‘예전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는 칭찬과 함께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고 한다.

조 모 회원은 지난 6월 질병 극복 부문 우수 회원 전국 1위로 선정되었으며, “노력하면 얼마든지 바뀔 수 있는 게 건강”이라며 “나이가 많다고 병원에만 의존하기보다 건강한 생각으로 몸을 관리하면 앞으로의 인생이 바뀐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커브스’는 30분에 근력운동, 유산소운동, 스트레칭까지 마칠 수 있는 순환운동 프로그램으로, 바쁜 현대 여성들이 간편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운동할 수 있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휘트니스 프랜차이즈 전문 브랜드인 '커브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이용하거나 가까운 커브스 클럽에 전화 문의하여 무료체험을 신청할 수 있다. 또 방문 시 체성분 측정기를 이용한 결과를 바탕으로 커브스 코치와의 건강 상담 후 운동 프로그램을 체험하게 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