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 방화로 11승 무산’ 류현진, 7이닝 6K 2실점 호투…ERA 1.78

 
 
기사공유
1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보스턴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한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로 후반기 첫 경기에 나선 류현진이 경기 초반 내야 수비 실책을 극복하고 호투를 선보였다. 그러나 불펜의 방화로 시즌 11승이 허무하게 무산됐다.

류현진은 1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보스턴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78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4⅔이닝 동안 6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던 류현진은 이날 보스턴과의 리턴매치에서 1회 실점 이후 좋은 피칭을 선보였다.

1회초 A.J 폴락의 스리런 홈런포로 다저스가 3-0으로 앞선 가운데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무키 베츠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내주며 피안타를 기록했다. 이후 라파엘 데버스의 강한 타구를 맥스 먼시가 호수비로 잡아내면서 아웃카운트를 기록한 류현진은 잰더 보가츠를 상대로 더블 플레이를 유도하는 듯 했다.

그러나 내야 수비진의 실책으로 오히려 1사 1, 2루 위기에 빠진 류현진은 J.D 마르티네즈에게 커브로 이날 첫 번째 삼진을 잡아냈다. 여기에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에게 초구 안타를 내주며 가까스로 실점 위기를 모면한 류현진은 2사 만루 상황에서 1루수 데이비드 프리스의 아쉬운 실책까지 이어지면서 앤드류 베닌텐디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다소 흔들린 류현진은 마이클 채비스에게도 안타를 허용하며 또다시 만루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에 땅볼을 유도하면서 추가 실점은 모면했다.

첫 이닝에 2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은 곧바로 안정감을 되찾았다.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2구만에 땅볼 처리한 류현진은 베츠 역시 뜬공으로 잡아냈다. 그리고 데버스를 시속 92마일(약 148㎞)의 하이패스트볼로 삼진처리하면서 9구만에 위기 없이 이닝을 마쳤다.

3회에서도 좋은 피칭이 이어졌다. 보가츠를 가볍게 뜬공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수비 실책을 만회하는 테일러의 다이빙 캐치까지 이어지면서 순식간에 2아웃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바스케스까지 가볍게 땅볼로 잡아내며 이번에도 투구수를 크게 줄였다(총 41개).

류현진은 4회에도 특유의 제구력을 과시했다. 베닌텐디를 상대로 바깥쪽으로 향한 패스트볼을 통해 땅볼을 유도한 류현진은 후속타자 채비스를 아래쪽 보더라인에 걸치는 절묘한 체인지업으로 삼진 처리했다. 여기에 브래들리 주니어마저 바깥쪽으로 휘어 들어가는 환상적인 커브로 잡아내며 완벽 피칭을 선보였다.

5회초 ‘스리런의 주인공’ 폴락이 타점을 추가하면서 다저스가 4-2로 격차를 벌린 가운데 알렉스 버두고의 환상적인 송구까지 나왔다.

5회말 절묘한 체인지업으로 누네즈에 땅볼을 유도해낸 류현진은 베츠의 잘맞은 타구가 키케 에르난데스의 정면으로 향하면서 2아웃을 기록했다. 이후 먼시의 아쉬운 송구로 데버스에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보가츠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까지 허용했다.

류현진이 2사 1,2루 실점 위기에 처한 가운데 체인지업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마르티네스에 적시타를 내주는 듯 했다. 그러나 알렉스 버두고가 엄청난 홈송구로 아웃을 만들어내면서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6회에도 호투를 이어가며 퀄리티스타트 자격을 충족했다. 선두타자 바스케스를 낮게 제구된 체인지업으로 땅볼 처리한 류현진은 베닌텐디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처리했다. 여기에 채비스를 초구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쳤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브래들리 주니어를 바깥쪽 패스트볼로 땅볼 처리한 후 누네즈를 삼구삼진으로 잡아냈다. 5회와 6회에 꺼내지 않았던 커터가 주효했다.

호투에 이어 행운까지 따랐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베츠의 잘맞은 타구가 ‘그린몬스터’라 불리는 좌측 펜스에 맞으면서 가까스로 피홈런을 모면했다. 이후 류현진은 데버스를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실점 없이 종료했다. 7이닝 동안 2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춘 채 마운드에 내려왔다.

그러나 류현진의 시즌 11승이 순식간에 무산됐다. 류현진에 이어 구원 등판한 불펜자원 페드로 바에스는 선두 타자 보가츠에 솔로포를 허용했다. 여기에 후속 타자 마르티네스에 던진 슬라이더가 가운데에 몰리면서 백투백 홈런을 내주며 스코어가 4-4 동점이 됐다. 그러나 바에스가 후속타자들을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면서 추가 실점은 막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