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쌀때 사자"… 6월 외화예금 48억달러 증가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기업들이 수출입대금을 일시에 예치하면서 외화예금이 증가 흐름을 이어갔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원/달러 환율이 내리자 달러가 쌀 때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6월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703억8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4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앞서 1월말 745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던 거주자 외화예금은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 4월말 632억달러까지 떨어졌다가 5월부터 반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 기간 달러화예금은 기업의 수출입대금 일시예치,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의 영향으로 42억5000만달러 증가한 599억달러로 집계됐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5월 말 1190.9원에서 지난달 1154.7원으로 하락했다. 

엔화 예금은 원/엔 환율 하락에 따른 기업의 현물환 매수 등으로 2억9000만달러 증가한 41억6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유로화 예금(33억9000만달러)은 한 달 전보다 2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또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5억8000만달러)은 1억달러 늘었다. 반면 위안화 예금(13억5000만달러)도 9000만달러 줄었다.

개인의 전체 외화예금은 8억3000만달러 늘어난 147억4100만달러를 기록했다. 기업의 외화예금 잔액도 39억4000만달러 늘어난 556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