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 못갚아'…연체율, 중소·개인 늘고 대기업 감소

 
 
기사공유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자료=금융감독원

기업이 은행에서 돈을 빌리고 상환이 늦어지는 상황이 늘어났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하락한 반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은 5월말 기준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보다 0.02%p 상승한 0.6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금액으로는 5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1조5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인 1조2000억원보다 많아 연체채권 잔액은 3000억원 증가했다. 5월 말 기준 연체채권 잔액은 8조3000억원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개인사업자 연체율은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65%로 전월 0.62% 대비 0.03%p 올랐고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40%로 전월 0.39% 대비 0.01%p 상승했다. 중소기업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지난 2월 각각 0.66%, 0.42%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반면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67%로 전월 0.73% 대비 0.06%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0.32%로 전월 0.30%보다 0.02%p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0.22%)과 같은 수준이었지만,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55%로 전월 0.50% 대비 0.05% 뛰었다.

금감독원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