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선수 몰카' 일본인, 출국 금지 "범행 부인"

 
 
기사공유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진=뉴스1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수구장에서 지난 14일 선수의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일본인 관광객 A씨(37)가 출국 금지됐다.

광산경찰서는 15일 선수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일본인 A씨에 대해 이날 출국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남 무안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을 시도했으나 경찰의 긴급출국정지로 일본행 비행기를 타지 못했다. 광산결찰서 여성청소년 수사팀은 현장 조사와 또 다른 사실 확인 위해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을 찾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본인 A씨가 범죄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며 “현장조사와 다른 몇 가지 사실 확인이 되면 조사일정과 수사 방향을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