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노조, 총파업 결정 취소… 가맹점수수료 갈등 마무리

 
 
기사공유
6개 카드사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카드사 노동조합이 지난 4월 합동대의원대회에서 결정한 총파업을 취소했다.

카드사 노조는 15일 오후 은행연합회관 국제회의장에서 6개 카드사 노동조합 합동대의원대회를 열고 안건으로 상정된 총파업에 대한 취소 여부에 대한 투표결과 만장일치로 총파업 결정을 취소했다.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의 카드 가맹점수수료 개편방안이 발표된 이후 카드사 노조는 금융위 및 청와대 앞 1인시위, 천막농성 등을 진행하며 투쟁했다. 

그동안 카드사 노조는 대형가맹점 수수료 하한설정을 위한 여전법 개정 및 카드사 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를 요구헸다. 올해 4월에는 금융위 앞에서 합동대의원대회를 열고 정부 당국의 입장 변경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결정했다.

하지만 지난달 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드사노동조합의 요구를 담은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안을 발의했고 당국에서 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 및 부가서비스 축소를 검토하는 등 상황이 변했다. 

카드사 노조 관계자는 "6개 카드사 노조는 예정했던 총파업은 취소하되 향후 국회 및 정부의 입장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여전법 통과 및 정부 당국의 대응을 지켜보는 것으로 방침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2.00하락 36.309:50 08/26
  • 코스닥 : 591.35하락 17.6309:50 08/26
  • 원달러 : 1219.10상승 8.509:50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50 08/26
  • 금 : 59.43하락 0.8609:50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