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미경, 세월호 아픔 희화화… 제2의 차명진 사퇴하라"

 
 
기사공유
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겼다"고 발언한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제1야당 최고위원으로서 정부·여당과 각을 세울 수 있으나, 그 방법이 비열하고 악랄하기 짝이 없다"며 "난데없이 연관성도 없는 세월호를 들먹여 희생자들과 유가족의 아픔을 희화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막말 흉기’를 휘둘러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의 뒤를 이어 ‘제2의 차명진’이고 싶은가"라며 "‘자식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 ‘자식이 죽으면 부모는 가슴에 묻는다’는 말의 의미를 모를 리 없는 누군가의 어머니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부대변인은 "당신 자녀의 아픔을 정치적 목적으로 희화화할 권한이 누구에게도 없듯이, 당신에게도 국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들쑤실 권한은 없다"며 "제2의 차명진의 길을 걷고자 하는 정미경 최고위원은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 스스로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황교안 대표도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공식 사과하고 정미경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 및 윤리위 회부를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 방문한 자리에서 이순신 장군 입에 올리셨다"며 "자기들 스스로 나라 망가뜨리고, 외교 무너뜨려놓고, 이제 와서 어찌 이순신 장군 이름을 올리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댓글 중에 눈에 띄는 글이 있어서 여러분께 소개한다. '어찌 보면 문통이 낫다더라. 세월호 1척 가지고 이긴'"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시는 게 맞지 않는가.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되는 것이 맞지 않는가. 이게 제 정답이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