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미경 막말에 웃더니… "발언 자세히 못 들었다"

 
 
기사공유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과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은 이순신보다 낫다.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겼다"는 발언으로 막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국당 지도부의 대응 태도가 논란을 가중하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무능하고 비겁했던 왕, 개인만 생각한 선조와 측근 아닌가"라며 "외교를 이렇게 무너뜨려 놓고 어찌 이순신 장군의 이름을 올리냐"고 힐난했다.

이어 "기사 댓글 중에 눈에 띄는 게 있어서 소개한다"며 "어찌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참석한 한국당 지도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은 웃음을 참지 못했고 민경욱 대변인 쪽에서는 '허허허'하는 웃음 소리를 냈다.

한국당 지도부들은 회의 이후에도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문제삼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는 '해당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보지는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 최고위원이 충분히 말했으니 그렇게 이해 바란다.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동일한 질문에 "발언을 자세히 듣지 못했다. 네? 뭐, 저기 나중에…"라고 말끝을 흐리며 자리를 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