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누구?… 태도 논란→섭식·수면장애→드라마 하차

 
 
기사공유
배우 김정현. /사진=뉴스1

배우 김정현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김정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15일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을 마친 후 지난해 말까지는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며 수면장애, 섭식장애 치료에 전념했다. 그러다 올해 초부터 회사 사람들, 측근들과도 만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현이 사람들과 만나고 치료를 하면서 점점 밝아지고 건강도 회복했다. 의료진도 괜찮다는 소견을 줘서 작품 미팅을 했고 좋은 드라마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김정현은 지난해 9월 건강상의 이유로 출연 중이던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하차했다. 소속사 측은 당시 "그동안 작품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는 김정현의 강한 의지로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에 임해왔고, 제작진도 배우의 의지를 최대한 수용해 스케쥴 조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며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그러나 최근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김정현은 잠을 못 자고 밥을 먹지 못하는 등 건강상의 문제를 겪었다. 또 정신적인 문제뿐 아니라 구토 등 외부 증세까지 보이면서 결국 하차로 가닥을 잡은 것.

앞서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부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파트너이자 여주인공인 서주현(소녀시대 서현)의 손길을 뿌리치는가 하면 시종일관 냉랭한 표정을 지으며 주위를 술렁이게 한 것. 이에 태도 논란이 일자 소속사 측은 김정현이 극중 시한부 인생 캐릭터에 몰입한 탓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김정현은 지난 2016년 SBS ‘질투의 화신’으로 안방극장에 데뷔, 이듬해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임팩트 있는 모습으로 두각을 나타내며 라이징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학교물 KBS2 ‘학교2017’과 시트콤인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을 통해 주연급으로 도약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