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 청와대는 임명 예고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 406호에서 개회된 가운데 윤 후보자가 위원장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15일 무산됐다. 청와대가 윤 후보자의 임명을 예고해온 만큼 정국 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까지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안될 경우 16일 임명을 단행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재가가 이뤄지면 윤 후보자는 오는 25일부터 검찰총장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야당의 말에는 귀를 막은 채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데 법사위 여야 간사 간 회동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반발하고 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지금 상황에서 야당이 할 수 있는 것은 윤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밖에 없다"며 "우리가 청와대에 몰려가 문 대통령의 펜을 뺏을 수도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는 법사위 청문회에서 위증했고 그 이후 우리당은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 입장을 밝혔다"며 "그러면 여당에서도 임명을 하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니냐, 윤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된다면 청와대를 규탄하는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또 "윤 후보자 임명뿐 아니라 정 장관 해임, 북한 동력선 국정조사 등 말 그대로 청와대는 '너는 짖어라 나는 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추경 처리도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우리가 윤 후보자 임명을 막을 길이 있겠냐"며 "이것은 청와대의 오만과 독선으로 야당의 말에 귀를 닫고 국정운영을 하면서 독주하겠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한편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여아간 간극이 너무 커 (법사위 간사간) 만남이 의미가 없다"며 사실상 청와대 임명 단행에 동의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