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회장, 성폭행 후 도주?… 인터폴에 적색수배 내려

 
 
기사공유
김준기. /사진=뉴시스(동부그룹 제공)

김준기 전 DB 그룹 회장(75)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15일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였던 A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약 1년 간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하면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사건을 접수한 뒤 피해자 조사는 마쳤으나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행 피소 당시 김 전 회장이 이미 미국으로 떠났기 때문이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치료를 이유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는데, 출국 후 약 2달 뒤 비서 상습 추행 혐의가 불거졌고 이후 국내로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비서 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난 2017년 9월 회장직에서도 물러났다.

현재 경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신청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신병 인도를 위한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라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