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분양시장 키워드는 ‘재개발’… 기피사업은 ‘지역주택조합’

 
 
기사공유
상반기 분양시장에서 ‘재개발’ 물량의 인기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 규제 강화 속에서도 올 상반기(1~6월) 분양시장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청약성적이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주목도가 높았던 사업은 ‘재개발’, 관심이 덜했던 사업은 ‘지역주택조합’ 물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청약 접수를 진행한 203개 단지(임대 제외) 중 108개 단지가 1순위 청약 마감돼 53.2%의 마감률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약 10%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192개 단지가 청약 접수를 진행해 84개 단지만 1순위 마감을 기록하는 등 43.8%의 마감률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올 상반기 분양시장에서 수요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사업은 ‘재개발’ 사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개발 분양 단지는 올 상반기 총 16개 단지에서 청약 접수를 받았고 14개 단지가 1순위 마감돼 87.5%의 마감률을 기록했다.

이어 재건축 분양 단지가 18개 분양 단지 중 14개 단지에서 1순위 마감되며 77.8%의 마감률을 나타냈다.

신도시는 36개 단지 중 23개 단지에서 1순위 마감돼 63.9%의 마감률로 3위에 이름을 올렸고 도시개발사업이 8개 단지 중 5개(62.5%)가 마감됐다.

가장 저조한 마감률을 기록한 사업은 25%의 마감률을 기록한 지역주택조합이었다. 상반기 총 20개 단지 중 5개 단지만 1순위 마감에 성공해 수요자들의 선택을 가장 못 받은 사업으로 꼽혔다.

한편 하반기 공급을 앞둔 주요 재개발·재건축·신도시·도시개발사업 등의 분양 물량은 ▲흑석3구역 자이 ▲등촌 두산위브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과천제이드자이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