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쏘리 "정의는 살아있다…억울한 소비자 없어야"

 
 
기사공유
임블리 임지현. /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쇼핑몰 '임블리' 측이 SNS 안티 계정을 폐쇄해달라며 법원에 제기한 가처분 신청이 거절됐다. 안티 계정주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정의는 살아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반정우)는 지난 12일 부건에프엔씨가 인스타그램 안티 계정인 '임블리쏘리' 운영자를 상대로 제기한 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각하했다.

소송법상 각하는 소송이나 가처분을 주장할 법률상 자격이 없거나 재판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심리없이 마무리하는 처분을 말한다.

'임블리쏘리' 측은 15일 "기쁜 소식을 전달하게 돼 기쁘다. 여러분들이 후원해주셔서 강용석 변호사를 선임할 수 있었다. 후원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덕분이다. 정말 감사하다"며 지지를 보내준 소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소비자 불만과 억울하신 분들이 많이 계시고 말도 안되는 기업의 사후처리가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기업이 있다면 저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목소리를 내시는 분들이 많아질 것으로 생각된다"며 "청렴결백한 사회로 억울한 소비자가 없는 미래를 대물림해야 하지 않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가처분소송이 승소해 변호사비를 돌려받게 된다면 형사고소 변호사비로 사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각자 부담하라는 판결이 나왔으므로 그 건의 비용은 제가 부담하겠다"며 "추후 또 다시 소송으로 저를 괴롭힌다면 저도 두손두발 다 걷어붙이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맞서 싸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블리를 향해 "현재는 부도덕한 양심리스 기업보다는 가족이 소중하다"며 "일을 더이상 키우지마시고 해결방안을 구축하라"고 지적했다. 

한편 부건에프엔씨는 SNS 인플루언서인 임지현 상무를 앞세워 온라인 쇼핑몰 '임블리', '블리블리' 등을 운영한 회사다. 하지만 지난 4월 임블리가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되는 등 제품 품질 문제로 인해 논란을 빚었고, 인스타그램에는 피해 사례를 고발하는 안티 계정이 생겼다. 이에 부건에프엔씨는 지난 5월 법원에 해당 계정을 폐쇄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