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연대 "304명 희생자 비하, 한국당 패륜정당"… 정미경 논란 '증폭'

 
 
기사공유
정미경. /사진=뉴스1

막말 논란에 휩싸인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에 대해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이하 416연대)’가 강하게 비판했다.

416연대는 지난 15일 논평을 통해 “오늘 오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망언이 또 다시 나왔다”며 “정미경 최고위원은 댓글을 인용한다는 미명하에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한 척을 가지고 자유한국당을 이긴 것’이라는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정미경이 발언하자 나경원, 민경욱 등이 키득거리며 웃음소리가 들릴 정도로 웃었다는 보도까지 나오는 지경”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도구와 농담거리로 삼는 자유한국당은 패륜정당이다”라고 비난했다.

또 “304명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니 공당의 최고 회의에서 혐오 댓글을 인용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 기사에 달린 격분한 댓글들도 좀 보시라”고 덧붙였다.

416연대는 “세월호 한 척으로 목숨보다 귀한 자식을 잃은 유가족은 당신들에게 댓글을 인용해 막말을 하진 않겠다. 다만 세월호 한 척에는 476분의 당신들이 섬겨야할 대한민국 국민들이 타고 있었다. 그리고 당신들 자유한국당이 배출한 박근혜정권은 무려 304분의 국민들을 살인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고 하더라", "문 대통령은 세월호 한 척을 갖고 이겼다",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다" 등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