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익기, '훈민정음 상주본 잘있냐' 질문에 "말 못한다"

 
 
기사공유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씨(오른쪽). /사진=JTBC '뉴스룸' 방송캡처

한글 발음 설명서인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현 소장자인 배익기씨(56)가 상주본의 존재 여부에 대해 답변을 피했다. 

15일 JTBC 뉴스룸은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인 배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배씨는 이날 문화재청의 상주본 회수를 위한 강제집행을 막아 달라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 상고심에서 패소했다. 대법원은 상주본이 국가에 소유권이 있다고 판단한 것.

손석희 JTBC 앵커는 이날 배씨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불에 그을린 상주본을 본 것이 마지막이었다. 상주본은 잘 있냐”는 첫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배씨는 “지금 민감한 사안이 돼서 뭐라고 뭐라 말하기 어려운 사정”이라고 답했다.

“잘 있는지 없는지도 말하기 어렵냐”는 손 앵커의 질문에 배씨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상황이 이런 만큼 더더욱 뭐라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황한 손 앵커는 말을 잇지 못하다 “존재 여부도 얘기하기 어렵다는 말이냐”고 되물었고, 배씨는 “원래 내가 국보 지정받기 위해 공개했던 것인데 이런 무고를 입어 12년을 끌고 오게 됐다”며 “오늘 이런 일(판결)이 보도가 되니까 뭐라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반복했다.

그러자 손 앵커는 “당연히 잘 있으리라고 우리는 생각하고 있지만 아무것도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면 인터뷰에 응한 이유가 뭐냐”고 반문했다. 이에 배씨는 “자리를 만들어 줘 고맙다”면서도 “일방적으로 보도자료가 나갔는데 (소송)상대가 관이기 때문에 내 입장을 국민이 알지 못했다”며 억울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2015년 불이 나고 그러니 서로 파국이 일어나겠다 싶어 양보안을 내서 문화재청 이 최소한 1조 이상이 간다고 하니 주운 돈의 5분의 1까지 주는데 나는 10분의 1만큼이라도 주면 더 따지지 않고 타결을 쌍방이 적당한 선에서 끝내도록 하겠다는 안을 제시했었다. 1조의 10분의 1정도 되면 한 1000억원 된다”고 설명했다.

배씨는 “정부에 대해 4개의 청구에 대한 소를 했다. 재심이라든가 문화재청에 대한 소유권 무효 확인의 소를 한게 아니다”며 “청구에 대해서만 패소한 것일 뿐이지 구체적으로 소유권 무효 확인의 소를 냈다든가 재심을 한다든가 이런 건 아직 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국가 소유가 아니라는 소송을 다시 낼 것이냐”는 질문에 배씨는 “당연히 지금 고려하고 있다”면서 “관을 상대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여러가지 고려가 있다. 문화재청에서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다르다)”라고 답했다.

또 배씨는 “문화재청이 거리가 머니까 지역 시와 관련된 곳에서 움직여 합의를 종용했다”며 “믿을 만한 책임자의 말에 의하면 나한테서 그걸 받아 국가에 자기 문화재청에 넘겨주면 그걸 다시 상주시에 영구임대를 해 준다는 그런 얘기를 해줬다. 그런데 억울하게 무고를 입어 소유권이 이렇게 돼 분통이 터질 노릇인다"라고 토로했다.

소송의 시발점을 언급하자 배씨는 “어차피 발견이라 디더라도 10분의 1정도의 발견은 신대륙도 가졌는데 10분의 1정도는 끼쳐주지 않으면 완전히 억울하게 뺏긴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그렇게 얘기를 한 거고 타당한 상황이 있어 더 주고 싶으면 더 줘도 관계없고, 그거는 염치없이 딱 얼마라고 돈을 못 박는 것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상주본 소유권을 둘러싼 법정 분쟁은 2008년 시작됐다. 경북 상주의 고서적 수집가인 배씨는 2008년 7월 “집수리를 위해 짐을 정리하던 중 발견했다”며 상주본을 처음 세상에 공개했다. 문화재청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해 확인했더니 진품이었다.

그러나 같은 지역에서 골동품 판매업을 하던 조모씨는 “배씨가 상주본을 내 가게에서 훔쳤다”고 주장하며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은 2011년 조씨에게 소유권이 있다고 확정판결했다.

조씨는 이듬해 문화재청에 상주본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뒤 세상을 떠났다. 상주본의 소유권은 국가로 넘어갔다. 그러나 배씨가 상주본을 훔친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갈리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배씨는 민사 판결을 근거로 구속기소 돼 1심에서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았지만 2014년 대법원은 배씨가 상주본을 훔쳤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배씨는 형사재판에서 무죄가 확정된 만큼 상주본의 소유권은 자기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배씨는 문화재청의 강제집행은 배제돼야 한다며 소를 제기했다. 1‧2심은 “형사판결에서 무죄가 확정됐다는 것만으로 상주본 소유권이 배씨에게 있다고 인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도 같은 판단을 내렸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