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첫 정식 재판 시작… 모습 드러낼까

 
 
기사공유
정준영(왼쪽) 최종훈. /사진=뉴스1

집단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0)과 최종훈(29)의 첫 정식 재판이 오늘(16일) 본격화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이날 오후 2시10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 등 4인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연다고 밝혔다.

공판준비기일과 달리 정식 재판에는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있어 정준영과 최종훈은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출석의무가 없는데도 지난달 27일 2차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한 바 있다. 당시 정준영은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고, 다른 피고인들과 준강간을 계획한 적이 없다"며 집단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최종훈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 등 피고인 4명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연관된 성폭행 의혹 사건은 총 3건으로 모두 지난 2016년에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정준영은 이른바 ‘승리 단톡방’으로 불리는 단체 대화방에 지난 2015년 말부터 8개월 이상 총 11건의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바 있다. 그는 해당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법원은 지난달 5일 정준영과 최종훈의 재판을 병합해 심리하기로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