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기사공유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사진=DB그룹
비서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도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회장 가사도우미였던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김 전 회장의 경기 남양주 소재 별장에서 1년간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던 도중 수차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여성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김 전 회장이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보도를 보고 용기를 얻어 고소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김 전 회장의 비서 성추행 건과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을 기소중지 의견으로 경찰에 송치했다. 김 전 회장이 2017년 7월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떠난 뒤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기 때문.

경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신청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신병 인도를 위한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이다.

한편 김 전 회장은 비서 추행 의혹이 불거진 2017년 9월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